더 벌어진 강남·강북 재산세 격차.. 무려 14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더 벌어진 강남·강북 재산세 격차.. 무려 14배

본문




박원순 서울시장의 민선 7기 핵심 공약이 '강남북 균형 발전'이지만 두 지역 간 빈부 격차의 골은 더욱 깊게 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달 부과된 재산세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2962억원·16.5%)로 재산세가 가장 적게 나온 강북구(213억원·1.2%)보다 14배가량 높았다. 이달 강남구와 서초구(1944억원·10.8%), 송파구(1864억원·10.4%)에 부과된 재산세를 합치면 총 6770억원이다.
마사지조아 건마정보제공 추천사이트

정치뉴스

정치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