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오늘 처리 어려워, 최악에 깨질 수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김관영 "패스트트랙 오늘 처리 어려워, 최악에 깨질 수도"

본문




김관영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이 오늘 처리 되긴 어려울 것 같다"며 "최악의 경우 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 관련 패스트트랙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또 하게 될 때 어떤 법안을 할지 등에 대해 많은 의원 진지한 토론 있었다"고 운을 뗐다.
마사지조아 건마정보제공 추천사이트

정치

정치 목록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