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시한, 협상 안되면 깨질 수 있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김관영 "패스트트랙 시한, 협상 안되면 깨질 수 있다"

본문

김관영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선거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점으로 더 많은 의원들이 (의견을)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Copyright © moaboza.com   RSS   SITE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