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또 구설수.."박왕자 피살사건 진상조사 의미 없다" 발언 논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또 구설수.."박왕자 피살사건 진상조사 의미 없다" 발언 논란

본문




과거 부적절한 발언이 잇따라 드러나며 청문회 시작 전부터 구설수에 오른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이번에는 과거 강연에서 "지난 정부의 5ㆍ24 대북제재 조치는 과했다"는 발언과 함께 "금강산 관광 중단을 불렀던 관광객 피살사건을 뒤늦게 진상조사를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등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2012년 동아시아연구원이 주최한 한 세미나에 참석해 금강산 재개 방법에 대해 말하며 "지난 2008년 박왕자 씨 사망사건이 발생한 뒤 시일이 흘러 진상조사는 의미가 크지 않다"며 "이미 북한이 간접적인 경로로 사과도 표명했다. 관광사업 재개를 추진하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했다.
마사지조아 건마정보제공 추천사이트

정치

정치 목록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